한독, 일본 테라벨류즈 인수 배경은?

한독(회장 김영진)은 8일 “19억 엔(약 211억 원)을 투자해 일본 산에이겐(San-Eigen)로부터 기능성 원료회사 테라벨류즈(Theravalues Corporation)를 인수하는 계약을 7일 일본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테라벨류즈의 모기업인 산에이겐는 700억 엔 매출규모의 식품원료 개발 및 제조기업이다. 테라벨류즈는 한독에서 이미 발매해 성공리에 판매중인 ‘레디큐’와 ‘네이처셋’의 원료 개발 및 공급처이다.

테라벨류즈는 테라큐민(Theracumin) 등의 기능성 원료를 개발해 일본 시장은 물론 북미시장과 한국 등 11개국에서 B2B 사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총 매출의 80% 이상이 해외수출에서 나오며, 북미의 유수 건강식품회사들과 파트너십이 있고, 일본에서도 헬스케어 회사를 통해 건강식품, 음료, 츄, 캔디, 트로키 등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건강기능식품 인증을 획득해 B2B 뿐만 아니라 B2C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

테라벨류즈의 대표적인 기능성 원료인 ‘테라큐민’은 울금(강황)에서 추출한 커큐민을 미립자화해 물에 잘 녹고 체내 흡수율을 높인 성분으로 기존 울금 제품의 강한 맛과 향까지 없애, 쉽고 편리하게 커큐민을 섭취할 수 있게 했다. 테라큐민은 다수의 임상시험을 통해 그 기능성을 입증해 일본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재되어 있고, 국내에서도 건강기능식품으로 개별인정을 준비하고 있다.

테라벨류즈는 테라큐민 이외에도 테라큐민의 생체이용률을 더 높인 제품을 추가 개발 중이고, 식물성 영양물질 루테올린(Luteolin), 감귤껍질에 포함된 폴리페놀의 일종인 노비레틴(Nobiletin) 등 차별화된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고 있다.

한독은 “테라벨류즈를 인수한 후 자회사로서 독립경영을 유지하면서 양사간 비즈니스 시너지를 만들어 한국, 일본은 물론 전세계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테라벨류즈는 원료 효능연구 및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고 기술 중심의 원료 비즈니스를 더욱 확대하고, 한독은 헬스케어기업으로서의 다양한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컨슈머헬스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