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 호흡재활 서비스, 의료기기 인증 추진

미세먼지 오염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이면 폐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등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건강에는 빨간불이 켜진다. 헬스IT 전문기업인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는 호흡기질환자들을 위한 맞춤형 재택 호흡재활 서비스인 ‘숨튼(프로젝트명)’의 의료기기 인증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숨튼은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활용한 모바일 기반의 호흡재활 프로그램이다. 호흡재활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운동훈련을 통해 중증 호흡기질환자에게 동반되는 호흡 곤란 증상이 호전되도록 구성돼 있다.

숨튼은 ‘운동 과부하 원칙’을 이용해 환자의 운동 중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운동을 쉬거나 멈춰야할 때, 다시 재개해야 할 때를 자동으로 알려준다. 또한 환자의 호흡재활을 6단계로 나눠 단계별 맞춤형 운동프로그램을 제시하고, 일간, 주간, 월간 단위로 리포트를 제공한다.

운동 처방을 내릴 때 고려해야 할 근력 과부하 원칙이란 운동 효과가 나타나도록 최소한 운동 강도를 최대 근력의 30% 이상으로 일정 시간 유지해야 하는 것을 뜻한다. 보통 일상에서 사용하는 근력은 최대 근력의 20-30% 이하이며, 이 정도 강도로는 근력 향상을 기대할 수 없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 5월 서울아산병원,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과 함께 숨튼의 파일럿 임상(전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를 바탕으로 숨튼의 의료기기 인증을 위해 서울아산병원, 보라매병원, 한양대 구리병원 등 5개 대학병원에서 300여명의 호흡기질환자를 대상으로 연내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COPD 환자 등 호흡기질환들은 숨쉬기 불편해 바깥활동을 줄이고, 집에만 머물 때가 많다. 계절적 요인과 난방, 황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미세먼지 오염도가 높아지는 겨울이면 활동량은 더욱 줄어든다. 각 지역 보건환경연구원 등에 따르면 미세먼지 오염도는 겨울 문턱인 11월부터 증가해 다음 해 봄까지 이어진다.

COPD 환자의 운동 부족은 병을 악화시킨다.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부족으로 다리근육이 감소되는 것을 뇌가 숨참으로 인식해 병을 키운다. 더욱이 기관지확장제 등 기존에 나온 약물치료에 기대는 것도 한계가 있어 환자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처럼 호흡재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국내 실정은 환자들의 기대에 못 미친다. 학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호흡재활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병원은 20%에 불과하다. 의료 수가가 낮은데다 호흡재활에 대한 인식은 물론, 국내 현실에 맞는 호흡재활 프로그램도 부족하다.

라이프시맨틱스 권희 임상시험팀장(이사)은 “호흡기질환자들은 숨을 튼튼히 해야 건강도 지킬 수 있다”며 “이번 임상시험으로 숨튼의 효과를 입증해 국내 현실에 적합한 호흡재활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호흡재활 활성화에 기여하려 한다”고 말했다.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는 진료기록(EMR)과 유전체정보, 사물인터넷(IoT)기기로 측정되는 라이프로그(Life-log) 등의 개인건강기록(PHR, Personal Health Record)을 개인이 스스로 저장해 통합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PHR 기반의 다양한 개인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자체 개발하는 것은 물론,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들이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헬스IT 전문기업이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