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 시리다면.. “잘못된 칫솔질이 원인”

최근 ‘이가 시리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찬물을 마시거나 칫솔질을 할 때 더욱 느끼지만 무심코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이 지속되지 않고 생활에 크게 지장이 없어 치아가 많이 상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린 치아는 치주염의 전조증상일 수 있는 만큼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미리 예방할 수 있어야 한다.

충치는 해당 치아만 치료하거나 발치하는데 그치지만 치주염은 염증으로 진행되면서 잇몸뼈라고 불리는 치조골을 광범위하게 녹인다. 한 번에 여러 개의 치아를 뽑는 경우가 흔하다는 데에 심각성이 있다.

치아는 잇몸과 치조골, 치주인대 등이 치아의 뿌리부터 단단히 잡고 있는 형태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잇몸이나 잇몸뼈에 염증이 생기면 통증이나 큰 증상 없이 치아 주변을 조금씩 녹여나가게 된다. 통증과 흔들림이 나타나는 단계는 치주염이 이미 상당히 진행된 뒤이기 때문에 특히 30대 이후라면 치아와 잇몸의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있다.

유전적으로 치주염에 취약한 사람도 있지만 당뇨, 임신, 흡연, 스트레스 등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염증의 원인이 되는 치태와 치석을 완전히 제거하기 힘들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정기 검진과 함께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

치주염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가장 주된 원인을 꼽으라면 잘못된 칫솔질을 들 수 있다. 염증을 일으키는 주된 원인은 입속 세균인데 치태 1g에는 약 1억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다. 이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치주염으로 발전하고 제때 치료받지 않으면 잇몸과 치조골을 녹이게 되는 것이다.

치주염을 예방하고 치료하려면 ‘바스법’으로 ‘치주포켓’이라 불리는 세균 주머니를 잘 닦아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치주포켓은 잇몸과 치아의 경계에 있는 주머니 모양의 틈을 말하는데 건강한 잇몸은 1-2mm 정도의 틈이지만 잇몸병이 있는 사람은 그 틈이 더 깊다.

바스법은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이 닿는 부위에 45도 방향으로 밀착시켜 약 10초쯤 앞뒤 방향으로 진동을 준 뒤 옆으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치주포켓에 칫솔의 솔을 넣고 가볍게 흔들어 주고 칫솔모가 치주 포켓에 들어가서 닦아낼 수 있게 진동을 주는 것이 핵심이다. 바스법은 미국 뉴올리언스 툴란 대학 의대 학장을 역임한 바스 교수가 잇몸병을 예방하기 위해 만든 칫솔법이다. 이와 잇몸 사이에 낀 프라그가 효과적으로 제거되고 잇몸 마사지 효과까지 있어 대한치주과학회에서도 추천하는 방식이다.

노인들의 경우 치아가 마모되거나 잇몸이 내려간 경우도 많아 치아가 시린 증상을 자주 호소한다. 마모된 경우에는 더 진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해당 부분을 수복해주는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일산사과나무치과병원 김혜성 대표원장은 “몇 년 전부터 치주 질환이 뇌혈관 질환은 물론, 치매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들이 우리나라를 비롯해 여러 나라에서 보고되고 있는 만큼 평소 올바른 양치질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고 정기 검진을 통해 초기에 치주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