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와 눈 거리, 음경 둘레와 비례(연구)

코와 눈 사이의 거리가 음경의 크기와 비례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루클린파크대학교 프랭클린 골 박사 연구팀은 얼굴 모습과 음경 크기 사이의 관계를 처음으로 정립했다. 손발이 크면 음경도 크다는 일반적인 믿음은 틀린 것으로 밝혀졌으나, 연구자들은 여전히 신체 부위들 사이의 비례관계가 존재한다고 믿고 있다.

이번 연구는 ‘인체 비례도’로 유명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비트루비우스 인간’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문화적 배경이 다른 미국 북동부 7개 병원의 남자 환자 4,11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이들을 정밀 검사했으며 자세한 병력자료를 입수하고, 3차원 스캔한 뒤 치수를 분류하고 유사성을 찾기 위해 분석했다.

그 결과 각기 다른 신체 특징과 건강지표의 상관관계를 뚜렷이 보여주는 치수를 상당수 발견했다. 높은 관련성이 입증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양팔 길이와 키의 비율이 1.4보다 큰 사람들은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강이뼈가 평균보다 더 큰 여성은 귓불이 평균보다 더 크며, 이마의 높이는 남성과 여성의 90%에서 발의 넓이와 상관관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가장 흥미로운 연구결과는 왼쪽 눈의 중앙과 코끝 사이의 거리가 발기된 상태의 음경 둘레와 완전히 비례한다는 것이다. 데이트 장면에서 남성들을 ‘정보 불이익’에 처하게 할 만한 사실이다. 이 내용은 ‘두개골 계측 및 인상학’ 저널에 발표됐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

    남자는 말이 꼭 나쁜게 아니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