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장애 청소년이 병행해야 할 치료?

정신질환 치료를 받는 청소년들은 낮은 피임률, 높은 무계획 임신율, 높은 성병 감염률 등 성 건강상의 문제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국립청소년정신건강연구센터와 멜버른대학교 공동연구팀은 정신질환·성격장애·기분장애 등의 치료를 받는 15~24세 청소년 환자 103명에 대한 성 건강 및 성기능 설문조사를 벌이고 간이정신병리평가척도(BPRS)를 적용했다. 조사 대상자의 54%는 이성애자, 32%는 양성애자, 5%는 동성애자였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78%는 성 경험이 있었고, 첫 성교를 경험한 평균 연령은 16세였다. 성생활이 활발한 사람들 가운데 피임을 하는 경우는 절반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성병 검사를 받은 사람 가운데 24%는 양성반응을 나타냈다.

또 약 25%가 임신(자신 또는 파트너)한 경험이 있었으며 이 가운데 95%가 무계획적인 임신이었다. 약 3분의 2는 성관계 중 술을 마셨으며, 43%는 대마초를 피웠다. 총 39%의 청소년들이 정신장애의 영향에 따른 성기능장애를 호소했으며, 이는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감정 및 성경험과 밀접하게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정신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이 성 건강과 관련된 치료를 받아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이 문제는 성 건강클리닉을 정신질환의 조기개입 서비스에 통합하는 방안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주 국립청소년정신건강연구센터는 신규 환자의 성 건강 분석에 도움이 될 검사 도구를 개발했으며, 이를 신속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성 건강 전담간호사의 클리닉 배치에 필요한 자금 조달에 나설 계획이다. 이 내용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10월 20~22일 열린 국제초기정신질환학회 회의에서 발표됐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