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할수록 간암 발병 위험 증가

복부비만이 있거나 체질량지수(BMI)가 높거나 2형 당뇨병이 있으면 간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암학회 산하 소화기계 암 연구팀은 비만과 2형 당뇨병, 간암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14개 연구에 참여한 157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 간암에 걸린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연구기간 동안 연구 대상자의 6.5%가 비만과 관련성이 있는 2형 당뇨병에 걸렸으며 2100여명에게서 간암이 발생했다. 연구결과, 2형 당뇨병이 있으면 간암 발병 위험이 2.6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체질량지수가 증가할 때마다 간암 위험이 높아졌다. 체질량지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30이상일 때 비만으로 분류한다. 연구팀은 허리둘레가 2인치(약 5㎝) 늘어날 때마다 간암 위험이 8% 증가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연구팀의 피터 캠프벨 이사는 “복부비만과 체질량지수, 당뇨병이 간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인자라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간암을 비만과 관련된 암 목록에 추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캠프벨 이사는 “간암이 단순히 술을 많이 마시거나 바이러스성 간염에 감염되는 것 하고만 관련성이 있는 건 아니다”며 “B형이나 C형 간염 등 잘 알려진 간암 발병 인자 외에 비만과 당뇨병도 요인이 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 연구(Cancer Research)’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