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박사’ 김정룡 서울대 명예교수 11일 별세

국내 간질환 연구의 선구자로 손꼽히는 김정룡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가 11일 별세했다. 항년 82세.

‘간박사’로 유명한 고인은 B형간염 백신을 개발하는 등 평생을 간질환 연구에 몰두해 간염 퇴치에 기여했다. 1960년대 말 국내 만성 간질환의 주요 원인이 B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임을 규명했던 고인은 1973년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을 혈청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어 1979년에는 B형 간염 바이러스와 연관된 급만성 간염, 간경변증 및 원발성 간암의 퇴치에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 실용화에 기여했다. 1980년대 중반 B형간염 예방백신 사업의 토대를 마련해 우리나라 B형간염 유병률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했다.

고인은 백신 개발 수익금으로 1984년 한국간연구재단, 1986년 서울대 부속 간연구소를 설립해 후학들에게 연구 여건을 마련해 주기도 했다. 대한내과학회 회장, 내과학연구지원재단 이사장, 대한소화기병학회 회장, 대한내과학회 이사장, 아시아 태평양 소화기병학회 회장, 한국간연구회 회장,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고인은 1984년 국민훈장 모란장, 2011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정애씨와 장남 형준씨, 차남 범준씨, 딸 소정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8시.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