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장수’에 도움주는 생활습관 7가지

한국사회가 빠르게 고령사회로 진입하고 있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전체의 13.1%(662만 4천명, 2015년 기준)로, 2018년에는 고령사회,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지표는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우리나라 노인은 기대수명과 건강수명에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대수명은 82.4세로 비교적 높은 반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건강수명(유병기간을 제외한 기대수명)은 65.4세로 무려 17년이나 차이가 나면서, 건강수명 연장이 노인문제에 새로운 화두가 되었다. 실제 노령층의 만성질환 유병률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만성질환을 2개 이상 지니고 있는 복합질환자는 약 72%에 달한다. 노인 환자의 경우, 젊은 환자에 비해 생리적인 회생 능력이 떨어져 만성질환으로 인해 삶의 질이 감소하거나 남은 수명이 현저히 떨어질 수 있다. 때문에 노인 환자에서 만성질환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와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노인병학회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과 같이 노령인구가 겪는 대표적인 만성질환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건강실천 행동을 유도하고자 건강수명을 위한 7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이는 ▲소금은 반으로 줄이세요! ▲깨끗하고 건조한 실내를 유지하세요! ▲담배와 술을 끊으세요! ▲숨이 조금 더 찰 정도 운동을 매일 30분 이상 꾸준히 하세요! ▲친구를 만나고 사회활동을 유지하세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이 있다면 건강한 생활습관과 약물치료로 적극적인 관리를 하세요!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 의사와 주기적으로 상담하세요! 등이다..

대한노인병학회(이사장 장학철, 분당서울대병원 내과)는 오는 10월 2일(일) ‘노인의 날’을 맞아 노년 인구의 만성질환 예방 및 관리를 통한 건강수명 증진을 돕고자 ‘백세까지 건강하게 캠페인’을 시작한다. 장학철 이사장은 “노인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만성질환의 적극적인 관리의 필요성을 상기시키는 캠페인을 준비하게 되었다”며 “노년 인구에서 만성질환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학회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