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용품 사면 성상담은 무료…바디로닷컴 오픈

–바디로닷컴 홈페이지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성 전문가들이 성 상식을 알려주고 성상담을 펼치며, 성생활용품을 파는 새 개념의 토털 성생활용품 쇼핑몰이 선을 보였다. 이 쇼핑몰에서는 진품이 아닌 것으로 판단되거나 인체 유해성이 의심되면 즉시 ‘리콜’하는 시스템도 갖췄다.

국내 첫 성(性)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을 창간한 ‘바디로’는 28일 해외에서 검증된 명품 성생활용품과 성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과한 성 상품을 팔면서 성 지식, 성 상담까지 연계한 프리미엄 성생활용품 쇼핑몰 ‘바디로닷컴’을 오픈했다.

이 쇼핑몰에서는 두재균 전 전북대총장(전주 소피아여성병원장), 이윤수 비뇨기과 전문의(이윤수조성완비뇨기과 원장), 배정원 행복한성문화센터 소장(보건학 박사) 등이 참여해서 고객들에게 다양한 성 지식을 제공하며 건강에 유익한 상품을 판매한다. 이를 위해 전문가들과 소비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상품심의원회에서 상품의 적격성과 유해성 검사를 진행하며 유해한 상품이 발견될 경우 아무리 이익이 많아도 즉각 퇴출시킬 계획이다. 이미 상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조건 없는 전량 리콜과 함께 보상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이 쇼핑몰은 또 ‘100% 정품 판매’를 표방하고 있다. 기존 성생활용품 시장은 반품, AS, 고객관리가 없는 ‘3무 시장’으로 꼽혔으며 이 때문에 짝퉁 유통이 만연했다. 상품을 사기 전에는 정품인지 알기 어려웠고, 구매 후에는 반품이나 환불이 까다로운 제품 특성상 짝퉁을 구매하고 속을 앓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인체에 해로운 짝퉁 성생활용품 때문에 ‘중요한 곳’의 건강을 잃는 이도 있었다.

‘바디로’의 이신우 유통본부장은 “100% 정품이라고 주장하는 사이트들이 많지만 사실상 유명무실한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간편한 반품 환불 절차와 100% 보상제를 통해 믿고 살 수 있는 쇼핑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바디로’는 또 프리미엄 쇼핑몰을 표방하면서도 ‘온라인 최저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질 좋은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성인용품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제품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신우 본부장은 “유럽, 미국 등의 나라에서는 집집마다 성생활용품이 필수품으로 애용되고 있으며 독신, 노인, 장애인 등의 성적 행복을 만족시켜주고 있다”면서 “음지에 머물고 있는 성문화를 양지로 끌어올리기 위해서 품질 좋은 상품을 파격적으로 싸게 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쇼핑몰은 오픈 기념으로 최대 47%를 할인하는 오픈 특가전을 비롯해, 여성들을 위한 ‘해외 유명브랜드 바이브레이터 & 딜도’ 특가전에서는 스웨덴과 독일의 명품 섹스토이를 최대 41%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남성들을 위한 핸드잡 특가전에는 미국과 일본 등의 유명 브랜드들이 준비돼있다. 이밖에 독일 최대 성생활용품 제조유통사 베아테우제의 전 상품을 10%, 해외 유명 브랜드 콘돔도 최대 44%까지 할인한다.

바디로 이성주 대표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성생활용품은 호기심 많은 남성이 구매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많다”면서 “바디로에서는 성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단순히 상품 판매에만 그치지 않고 건강한 성문화를 퍼뜨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