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수술과 전립샘암 발병 무관”

– 종전 연구와는 달리 정관수술이 전립샘암 발병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shutterstock.com)

정관수술이 종전 연구와 달리 전립샘암의 발병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4년 환자 800명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정자를 고환으로 운반하는 정관 절제술과 전립샘암의 발병 및 사망 사이에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공포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최근 미국암학회(ACS) 과학자들은 이를 뒤집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보도했다.

ACS 연구팀이 1982-2012년 암 예방 연구에 활용된 환자 약 36만 4천 명의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가운데 4만 2,000명이 정관수술을 받았고 7,451명이 전립샘암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ACS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 중 정관수술을 받은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전립샘암의 진단율(발병률) 및 사망률에서 아무런 차이도 보이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또 전립샘암의 진단 단계와 침습도(공격성)에서도 이렇다 할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연구 책임자인 에릭 야콥스 박사는 “결론적으로 말해 정관수술이 유의미하게 어떤 유형의 전림샘암 발병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정관수술을 받은 남자들이 하체 건강검진을 더 자주 받기 때문에 전립샘암으로 더 많이 진단받았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남자 암 가운데 2위(한국에선 5위)를 차지하는 전립샘암의 발병 위험을 줄이려면 적정 몸무게를 유지하고 흡연하는 등 건강생활을 철저히 하라고 조언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