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설적인 농담도? ‘건강한 성생활’의 기준 6가지

◊ 파트너 간의 소통이 건강한 성생활의 바탕이다. (사진=shutterstock.com)

‘나의 성생활은 괜찮은 편일까. 횟수나 지속시간이 다른 커플들에 비해 어느 수준일까.’ 이런 의문들을 품고 있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이런 사람들을 위해 성건강 전문가인 드라이온 버치 박사와 성 정신심리학자 니콜 프라우제 박사가 ‘성 건강’이 좋은지 나쁜지를 점검해 볼 수 있는 6가지 항목을 소개했다. 이들은 ‘건강한 성’은 단지 질환이나 기능장애가 없는 상태가 아니라 정서적, 육체적, 사회적 측면을 모두 아우르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1. 자신의 몸을 사랑하느냐

건강한 성은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 데서 출발한다. 2009년에 18-49세의 여성들을 상대로 연구한 바에 따르면 자신의 체중, 신체상태, 성적 매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일수록 성적으로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섹스의 도구’인 자신의 몸을 사랑하지 않고는 건강한 성생활을 하기 어렵다.

2. 커뮤니케이션을 잘하느냐

파트너 간의 소통이 건강한 성생활의 바탕이다. 나는 침대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상대방은 무엇을 원하는지를 서로 충분히 알아야 한다. 그러자면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그 과실은 달다.

3. 다소 외설적인 말도 할 줄 아느냐

가벼운 외설적 농담이나 야한 말들은 성행위의 만족도를 높인다. 이는 파트너 간에 서로 소통이 잘 되느냐와도 관련이 있다.

4. 행복한 관계를 맺고 있느냐

파트너와의 관계가 행복하면 대체로 성생활도 행복하다. 2011년에 중년 및 그 이상의 커플들을 상대로 한 연구에 따르면 상대방에게 헌신적인 사이일 때 성적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로 간에 로맨틱한 감정이 있느냐가 중요하다.

5. 변화를 시도하느냐

커플들은 시간이 갈수록 성관계가 단조로워지기 쉽다. 그러지 않으려면 새로운 시도를 해 보는 게 좋다. 아주 특별한 것이 필요한 게 아니다. 새 속옷을 입는다든가 머리 스타일을 달리해 본다든가 하는 정도로도 새로운 자극이 된다.

6. 숫자에 구애받지 말아야

일주일에 몇 번, 한 달에 한 번 식으로 횟수에 초점을 맞춰서는 안 된다. 중요한 것은 만족감이다. 2015년의 한 조사에서도 성관계 횟수를 늘린다고 해서 즐거워지는 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때로는 횟수가 적은 게 오히려 더 나을 수 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6개 댓글
  1. 보살친구

    친구남친은 친구 손 잡고잔다
    플라토닉러브한다
    39살 정상인가

  2. 익명

    갸가 정상이면 나머지 사람은 다 비정상 인겨?

  3. 뭐냨ㅋㅋ

    댓글 완전 욱기넹 ㅋㅋㅋㅋ 근데 왜 플라토닉러브를 하는거?? 불구임?

  4. 나는나

    불륜임.

  5. 나도나

    친구도 남자?

  6. 떡치기

    쓰리썸 좋잖아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