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빛 쬐면 성적 만족도 3배↑(연구)

밝은 빛을 자주 쬐면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높이고 성적 만족도를 약 3배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이탈리아 시에나 대학교의 연구결과로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최근 보도했다.

성욕이 낮아지는 증상은 40세 이후 상당수 남성에게 나타나며, 일부 연구에 따르면 남성의 약 4분의 1이 나이 등 요인에 따른 성욕저하증을 호소한다. 과학자들은 성욕이 계절에 따라 변하는 점을 들어 성욕이 주변 광선(조도)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

시에나대 연구팀은 성욕저하증으로 진단받은 남성 38명을 모집해 그들 가운데 절반을 매일 일정량의 밝은 빛으로 치료했다. 이들은 2주 동안 매일 아침 일찍 30분 동안, 밝은 하얀빛을 내도록 고안된 ‘광선 상자’(light box) 안에서 지냈다. 이 실험그룹은 말기에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눈에 띄게 높아졌으며, 스스로 평가한 성적 만족도 역시 높아졌다.

그러나 치료 효과를 고려하지 않은 미미한 수준의 빛을 내게 만든 광선 상자에서 지내게 한 통제그룹에서는 이와 비슷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장인 안드레아 파지올리니 교수는 “치료 전에는 두 그룹의 성적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평균 2점이었다. 그러나 치료 후엔 실험그룹이 6.3점을, 통제그룹이 2.7점의 성적 만족도를 각각 보였다”고 밝혔다.

통제그룹의 평균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실험 전후 약 2.3(ng/ml)이었으나, 광선을 많이 쬔 실험그룹의 평균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실험 전 2.1(ng/ml)에서 실험 후 3.6(ng/ml)으로 높아졌다.

파지올리니 교수는 “북반구에서 인체의 테스토스테론 생산량은 11월-4월 감소한 뒤 봄과 여름에 서서히 늘어나 10월에 정점을 찍으며, 6월에 가장 높은 임신율을 보이는 등 계절이 생식률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광선 상자를 이용한 것은 바로 이런 자연을 모방한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성욕저하증 환자에 대한 치료법으로 광선치료를 추천하기에는 연구가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며 더 큰 규모의 실험 등 보완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았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빈에서 열린 유럽신경정신약물학회(ECNP) 연차회의에서 발표됐다.

바르셀로나대학교 병원 클리닉의 심리정신학부장 에듀아르드 비에타 교수는 “광선치료법은 과거 우울증 치료에 성공적으로 활용된 바 있다”며 “이번 연구는 광선치료를 성욕저하증에도 적용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작용 메커니즘은 테스토스테론 수치의 증가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며 “더 큰 규모의 독립적인 연구로 이번 결과를 재현하고, 효과가 단기적이 아니라 장기적임을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