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궁금한 여성 절정감의 실체는 있는 걸까?

◊ 여성 절정감의 핵심으로 알려진 지스팟의 존재유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 사진=shutterstock.com)

지스팟(G-spot) 이라는 용어를 30여 년 전 미국 TV에서 처음으로 언급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비버리 위플 박사(미국 러트거스대 간호학과 교수). 그녀가 “지스팟은 어떤 작은 자리가 아니라 전체 부위이기 때문에 우리가 사람들을 오도한 셈”이라고 털어놓았다고 호주 뉴스닷컴이 최근 보도했다.

위플 박사는 논란을 빚고 있는 지스팟의 존재를 취재하기 위해 뉴저지 자택을 찾은 미국 팟캐스트 ‘사이언스 Vs’와의 인터뷰에서 “때때로 손을 잡거나 애무하는 등 상대방의 기분을 좋게 하는 그 자체가 궁극의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평소에도 마법의 스팟을 찾는 것보다는 성 관련 유희를 강조해 왔다.

지스팟(G-spot)이라는 용어가 등장한 것은 1982년. 당시 비버리 위플 박사는 동료들과 함께 ‘지스팟’(The G Spot and other discoveries of human sexuality)이라는 저서를 냈다. 이후 그녀는 여러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질 속의 특별한 곳(스팟)을 압박하면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후 사람들은 침대와 실험실에서 지스팟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됐다. 그러나 숱한 사람들은 여전히 빈손이다. ‘과연 지스팟이라는 게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에 봉착했을 따름이다.

위플 박사는 오르가슴을 느끼는 과정에서 오줌을 싼다고 생각하는 여성들을 연구하다가 마법의 스팟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녀의 연구팀은 환자의 질 속에 손가락을 넣어 12시 방향, 3시 방향, 6시 방향 등 질 벽의 모든 부위를 눌러가며 “이 느낌은 어때요?”라고 물었다. 그 결과 11시에서 1시 방향 사이, 즉 질의 앞벽에서 여성들이 가장 많이 웃음 짓는 걸 발견했다.

위플 박사는 자신의 연구결과를 묘사한 듯한 표현을, 에른스트 그라펜베르크 박사가 1950년에 발행된 한 저널에 쓴 논문에서 발견했다. 그리고 그의 이름을 따서 ‘그라펜베르크 스팟’이라고 명명했으며, 이는 곧 지스팟(G-spot)으로 단축됐다. 그녀는 지스팟으로 명성을 얻었지만, 지스팟의 정체에 관한 과학적 의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호주 로열 멜버른병원의 헬렌 오코넬 교수(비뇨기과)는 지금까지 약 50명의 여성 질을 해부했으며, 더 많은 생존 여성들의 질을 연구했다. 그러나 그는 질 벽에 오르가슴을 일으키는 데 직접 영향을 미칠 해부구조를 발견하지 못했다. 지스팟이 있어야 할 질 속에 특별한 것이 전혀 없었던 것이다.

지스팟에 관한 많은 연구를 분석한 2001년의 한 보고서는 “지스팟은 더 모색하고 더 논의해야 하지만 객관적 수단으로 입증되지 않은, 일종의 부인과 UFO”라고 지칭했다. 10년 뒤 지스팟에 관한 또 다른 연구보고서는 “지금까지의 연구들은 지스팟의 존재에 관한 반박할 수 없는 증거를 제시하는 데 실패했다”고 결론지었다.

위플 박사의 연구는 매우 제한적이었다. 첫 연구보고서(1981년)는 여성 1명에 관한 것이었다. 여성 47명을 대상으로 삼은 두 번째 연구보고서에서는 대상자 전원이 민감한 부위를 갖고 있었으나, 연구실에서 압박으로 오르가슴을 느낀 여성은 아무도 없었다. 또 지스팟을 가진 여성 400명의 사례를 담은 그녀의 책은 권위 있는 저널에 발표된 바 없다.

오코넬 교수 등 연구자들은 위플 박사가 지스팟이라고 지칭한 것이 요도와 질처럼 주변의 다른 부위와 함께 기능하는 클리토리스일 가능성이 높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 그러나 클리토리스는 생각보다 훨씬 더 크고 복잡하다. 오코넬 교수는 1998년 클리토리스가 밑으로 뻗는 2개의 팔(클리토리스 망울)과 2개의 다리(클리토리스 다리)를 갖고 있음을 연구결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바구니 속의 강아지들처럼, 성교 중 클리토리스와 요도, 그리고 질이 서로 밀고, 찌르고, 흥분시킨다는 것을 시사하는 연구결과도 있다.

오코넬 교수 등은 이런 모든 부위가 서로 연결돼 있으므로 각기 이름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스팟이 설 땅은 없는 셈이다. 새로운 단어는 복잡하다. 오르가슴을 느끼기 위해 여성들이 압박하는 부위는 ‘클리토리스, 요도, 질 복합체’(CUV Complex)라고 부른다. 오코넬 교수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한 용어를 쓰기 시작해야 한다. 왜냐하면 ‘지스팟’이라는 용어를 쓰는 것은 마치 우리가 해야 할 일의 전부가 눌러서 멀티 오르가슴을 느끼는 스팟을 찾는 일이라는 말처럼 들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