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도 나홀로.. 혼자하는 ‘관계’에 중독된다.

 

전문가들은 머지 않은 미래에 로봇과의 잠자리에 중독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사진=shutterstock.com)

 

2050년 로봇과의 성관계가 사람과의 성관계를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 로봇 전문가는 ‘로봇과의 관계’가 중독성을 띨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아이오와주 커크우드 대학의 로봇 전문가 조엘 스넬의 말을 인용해 “로봇과의 성관계는 언제나 가능하고 거부하지 않아 중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이런 중독에 적응하기 위해 삶을 재정리할 것이라고 스넬은 내다봤다. 또 “로봇과의 잠자리는 프로그램이 가능하기 때문에 각 개인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성치료사는 “많은 커플들이 섹스토이를 성관계에 활용하는 것처럼 로봇과의 관계를 즐기게 될 것”이라며 “로봇이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지 않는 한, 성생활에 유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인관계에 대한 두려움이나 혼자 있고 싶은 욕구 때문에 로봇을 이용한다면 그건 완전히 다른 뜻”이라며 “그럴 경우엔 중독성을 언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바우처 코데스 프로’라는 회사가 성생활이 활발한 영국인 2,819명에게 ‘사이보그로 하고 싶은 활동’이 뭔지 표현해보라고 요청한 결과, 응답자의 72%가 ‘로봇이 섹스를 아주 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일부에서는 섹스 로봇이 섹스산업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섹스 로봇이 매춘여성을 대체해 성노예, 인신매매 등 여러 문제를 근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또 섹스 로봇은 다양한 성적 욕구를 채워주고, 여러 가지 제약이나 귀찮은 문제들로부터 해방시켜주며, 성관계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주는 등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0개 댓글
  1. jimin

    a5603.blog.me/221451525109

  2. 육봉황선생

    진정한.. 문제의 해결책에 대해 깊이 감사드립니다❤️

  3. Avon

    남녀 모두 압박감과 혹시 거부당할지 모르는 불안감에서 혜방되는 긍적적인 사건이다.

  4. 익명

    남성로봇도 당연 보편화되겠죠?

  5. 삐에로

    한국은? 성매매도 안돼지만 ㅋ 섹스돌 또한 안됀다 왜? 여성단체에서 가만히 못있지 그질근질하거든

  6. 반도

    어서 만들어서 상용화 하자.

  7. oo

    남자들도 더이상 더러운 집창촌에 안가도 되고, 여자들도 조루, 지루, 발기불능등 무능력한 남자들에게 해방될수 있으니, 서로 좋을 듯…

  8. Blue사이공

    리얼돌과 다른게 뭔가요? 리얼돌에 기계장치와 인간이 원하는 바를 프로그래밍 해 넣은 것인것 같은데. 리얼돌도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많다던데 과연 우리나라에서 허용될지 모르겠네요. 전 세계가 다 허용하고 아마도 가장 마지막으로 허용될 것으로 예상해 봅니다.

  9. ㅇㅇ

    진화론적 입장에서 보면 로봇에 성욕을 적개느끼는 사람이 후손을 더 많은 자손을 생산해서 아아주 먼미래는 또 다른 상황이 있을듯

  10. 우머나이저 공식판매처

    우머나이저 공식판매처
    http://toptoy.co.kr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