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도 나홀로.. 혼자하는 ‘관계’에 중독된다.

 

전문가들은 머지 않은 미래에 로봇과의 잠자리에 중독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사진=shutterstock.com)

 

2050년 로봇과의 성관계가 사람과의 성관계를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 로봇 전문가는 ‘로봇과의 관계’가 중독성을 띨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아이오와주 커크우드 대학의 로봇 전문가 조엘 스넬의 말을 인용해 “로봇과의 성관계는 언제나 가능하고 거부하지 않아 중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이런 중독에 적응하기 위해 삶을 재정리할 것이라고 스넬은 내다봤다. 또 “로봇과의 잠자리는 프로그램이 가능하기 때문에 각 개인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성치료사는 “많은 커플들이 섹스토이를 성관계에 활용하는 것처럼 로봇과의 관계를 즐기게 될 것”이라며 “로봇이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지 않는 한, 성생활에 유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인관계에 대한 두려움이나 혼자 있고 싶은 욕구 때문에 로봇을 이용한다면 그건 완전히 다른 뜻”이라며 “그럴 경우엔 중독성을 언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바우처 코데스 프로’라는 회사가 성생활이 활발한 영국인 2,819명에게 ‘사이보그로 하고 싶은 활동’이 뭔지 표현해보라고 요청한 결과, 응답자의 72%가 ‘로봇이 섹스를 아주 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일부에서는 섹스 로봇이 섹스산업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섹스 로봇이 매춘여성을 대체해 성노예, 인신매매 등 여러 문제를 근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또 섹스 로봇은 다양한 성적 욕구를 채워주고, 여러 가지 제약이나 귀찮은 문제들로부터 해방시켜주며, 성관계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주는 등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