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A 화합물, 대장암 퇴치에 도움

비타민A의 유도체로 비타민A산으로도 불리는 레티노산이 대장암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과 교수인 에드가 잉글먼 박사는 “레티노산이 장내 염증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쥐 실험 결과 대장암을 억제하는 효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대장암의 발달은 염증과 관련이 있다. 예를 들어 궤양성 대장염과 같은 염증성 장 질환은 대장암 발병과 연관성이 있다.

연구팀은 대장암에 걸리게 만든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레티노산 수준을 높일수록 대장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인간의 경우 대장암 환자는 장 조직에 있는 레티노산을 분해하는 단백질 수준이 높다.

잉글먼 박사는 “장은 외부 생물체에 의해 끊임없이 공격을 당하기 때문에 면역 체계가 매우 복잡하다”며 “장내에서 세균이나 세균에 의해 만들어진 분자들이 막대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이에 따라 레티노산 대사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결과는 대장암과 레티노산 결핍 간의 연관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 인간에게서 이러한 변화를 일으키는 특정 미생물을 알아냄으로써 대장암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면역력(Immunity)’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