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알츠하이머 세포치료제 상업임상 개시

차바이오텍이 알츠하이머병 치료제(CB-AC-02) 개발을 위한 상업임상을 개시한다. 차바이오텍은 만 50세 이상인 알츠하이머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CB-AC-02에 대한 임상 1상과 2a상을 동시에 진행해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효과를 평가한다고 22일 밝혔다.

CB-AC-02는 태반 조직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이용해 만드는 저비용 고효능 동결 세포치료제다. 대량배양 및 세포동결 기술을 통해 별도 배양기간이 필요한 주문생산 방식이 아닌 기성품(off-the-shelf) 형태로 개발된다.

차바이오텍측은 “치료제는 정맥주사 방식으로 투여되며, 별도의 뇌수술을 필요로 하는 투여방식보다 환자 본인과 의료진의 시술 부담이 훨씬 덜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임상은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으로 지원을 받아 진행되며, 분당차병원 신경과 김현숙 교수가 주도한다.

한편, 차의과대 바이오공학과 문지숙 교수팀과 차바이오텍 연구소는 실험쥐에게 인태반 유래 줄기세포를 투여해 인지능력 개선과 질병 유발 물질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 축적이 확연히 감소하는 것을 지난 2013년에 확인한 바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