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의 램시마, 미국 물량 출하 개시

최근 다국적 제약사와의 특허침해 소송에서 승소한 셀트리온이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FDA 승인 이후 램시마(미국 내 판매명: 인플렉트라)의 독점 유통권을 가지고 있는 화이자(Pfizer)와 연내 런칭을 목표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양사는 이번 승소 판결로 최종 장애물이 사라졌다고 판단하고, 램시마의 조기 판매개시를 위한 물량 출하를 개시했다. 향후 예상 시장점유율에 근거한 연도별 전체 물량 공급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의 램시마는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이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2013년 8월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판매 허가를 받고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는 지난 1분기까지 램시마가 오리지널 의약품 시장의 30% 이상을 대체했으며, 올 연말에는 40-50%까지 점유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램시마의 오리지널 제품인 존슨앤드존슨사의 레미케이드는 세계 시장에서 한해 98억 8,500만달러(약 12조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세계 판매액 기준 3위에 오른 블록버스터 항체의약품이다. 미국은 이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런칭 후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하게 되면 셀트리온의 매출 증가를 이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과 화이자는 FDA 승인 이후부터 램시마의 미국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면서 “양측은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램시마를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안착시키기 위해 막바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