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걸리는 눈병, 남녀 차이 나는 이유

눈에 발생하는 질병은 남녀 간에 차이가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안구건조증은 여성이 146만 6933명, 남성이 68만 2363명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1배 많았다. 반면 녹내장 진료 인원은 40대 기준으로 남성은 4만 5792명, 여성은 4만 3125명으로 남성이 더 많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여성은 콘택트렌즈, 눈 화장, 경구피임약 복용 등의 생활습관으로 안건염과 안구건조증의 발생 빈도가 높고, 남성은 음주, 흡연, 넥타이 착용 등으로 녹내장과 백내장의 발생이 많다”고 말했다.

화장 때문에 생기는 안건염=다래끼라고 불리는 안건염은 눈썹 모공 눈물샘이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안건염이 생기면 염증 속 포도상 구균이 배출하는 독소가 눈물 막을 구성하는 지방층을 얇게 만들어 눈물이 쉽게 말라 만성 안구건조증을 유발한다.

안건염이 발생하면 눈물 분비량이 정상이어도 눈물이 더 빨리 마르기 때문에 안건염의 원인인 피지를 짜내고 원인균을 없애기 위해 항생제 치료를 해야 한다. 안건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후에는 눈꺼풀 위에 따뜻한 물수건을 5분간 올려놓은 후, 면봉이나 거즈 등으로 눈썹 주변을 닦아야 한다. 또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쓰고 수시로 인공눈물을 넣어 주면 좋다.

눈이 건조해지는 안구건조증=눈이 건조해지는 안구건조증이 발생하면 눈에 모래알이 구르는 느낌, 비눗물이 들어간 것 같은 작열감과 이물감, 뻑뻑한 느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글씨가 흐릿하게 보이거나 초점이 맞지 않는 등의 시각 증상도 느끼게 된다.

안구건조증을 방치하면 각막에 지속해서 상처가 생기고 이로 인해 각막염과 같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여기서 더 심해지면 영구적인 시력저하까지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여러 원인에 의해 발생하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거나 증상을 완화시키려면 충분한 수분 흡수를 위해 하루 8~10컵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책을 읽거나 TV를 볼 때 각막을 덮고 있는 눈물 층이 잘 작용할 수 있도록 눈을 자주 깜빡이고, 책이나 TV를 눈 위치보다 약간 아래쪽에 두어 눈꺼풀 틈새를 작게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넥타이가 원인이 될 수 있는 녹내장=사회생활을 하는 남성들이 자주 착용하는 넥타이는 조여서 매는 경우 안압을 상승시키고 이로 인해 녹내장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연구에 따르면 단단하게 매는 넥타이는 맨지 5분도 채 되지 않아 안압(IOP)을 2.6mmHg 정도 상승시켰다. 정상 안압(IOP)은 10~21mmHg이다.

녹내장은 눈과 뇌를 연결해 주는 시신경이 죽는 질환이다. 녹내장 발병의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높은 안압이 주요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녹내장은 급성 녹내장이 아닌 경우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진행이 많이 된 후에야 발견되는 경우가 흔하다.

녹내장은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안압을 측정하고, 처방받은 안약은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횟수대로 점안하거나 약을 복용해야 한다. 증상이 없다고 치료를 게을리 하면 시신경의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녹내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넥타이나 목이 죄는 옷, 물구나무 서기 등 안압이 높아질 수 있는 행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또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담배와 카페인을 피해야 한다.

흡연 및 음주, 스트레스 등이 원인인 백내장=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시야가 흐려지거나 물체가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시력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백내장 역시 여성보다는 남성이 조심해야 할 질환으로 꼽힌다.

이는 흡연 및 음주의 빈도가 높고 야근, 과도한 업무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 등 백내장 유발 원인이 생활 전반에 깔려 있기 때문이다. 백내장 초기에는 한쪽 눈의 시력이 먼저 떨어져 시력 저하를 알아채기 어렵다.

이 때문에 갑자기 눈이 침침한 느낌이 들거나 사물이 겹쳐 보이는 등의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백내장의 치료는 크게 약물 치료와 수술 적 치료로 나뉜다. 약물 치료의 경우 증세가 심하지 않고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적은 경우에 시행한다.

백내장 예방을 위해서는 망막 건강에 도움이 되는 루테인이 많이 포함돼 있는 멸치, 양배추, 녹색 채소, 뿌리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자외선은 안구 내 산화작용을 일으켜 수정체를 단단하게 굳게 하기 때문에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선글라스나 보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