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 많이 섭취하면 ‘깜박깜박’ 건망증 발생

당분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비만, 당뇨, 심장질환, 뇌졸중 등 다양한 질병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여기서 건강에 피해를 주는 당분은 과일 속에 든 당분이 아니라 정제된 설탕에 들어간 당분을 말한다.

그런데 초콜릿과 캔디 등 가공식품을 통해 당분을 많이 섭취하면 건망증도 생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신경학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혈액 속에 당이 많은 사람들은 기억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뇨병이나 당뇨병 전증이 없는 성인 141명(평균연령 63세)을 대상으로 실험해본 결과 낮은 혈당치를 가진 집단이 높은 수치를 보인 집단보다 기억력 테스트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도당과 결합한 혈색소의 비율을 반영하는 당화혈색소가 7mmol/mol 증가할 때마다 기억할 수 있는 단어의 개수는 2개씩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독일 샤리테 대학병원의 아그네스 플로엘 박사는 “이 연구는 혈당 수치가 정상범위에 있어야 나이가 들어도 기억력과 인지력이 감퇴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알츠하이머협회의 클레어 월턴 박사도 “2형 당뇨병이 치매 증상을 가중시키는 위험 요인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결과를 통해 당뇨병이 없는 사람도 혈당수치가 높아지면 기억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 “정상적인 혈당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이라며 “단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이 그들의 식습관이나 복용하는 약을 바꿔야 할지의 여부를 판단하기 전에 이 연구에 대한 더 많은 테스트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