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성기능 개선에 커피가 도움(연구)

‘남성’의 성능을 높이려는 남자들은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게 좋겠다. 커피를 매일 마시면 발기부전 장애를 겪을 확률도 떨어지고 발기의 지속시간도 길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미국 텍사스 대학 건강과학센터가 최근 내놓은 연구결과에 따르면 카페인을 섭취하는 것이 발기부전제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 결과 하루에 커피 2,3잔에 해당하는 카페인을 마시는 남자들은 전혀 마시지 않는 남자들에 비해 발기력에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더 낮았다. 하루 커피 2,3잔은 카페인으로는 170-375mg에 해당된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카페인과 성기능 간의 상관관계는 과체중인 남성들에게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는 비만이 성기능 저하를 낳는 원인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커피는 발기의 지속 시간도 늘려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축된 지방분의 방출을 도와 발기가 지속되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런 왕 박사는 “카페인이 성기의 혈관을 이완시켜서 혈액 공급을 늘어나게 함으로써 발기력을 전반적으로 향상시켜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