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질 내 박테리아, HIV 감염 좌우

여성 생식기의 질 내 특정 박테리아가 HIV 감염 및 예방 효과를 크게 좌우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에이즈 예방과 치료에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결과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란 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AIDS)을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를 말하며, 보통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를 HIV 또는 HIV 감염이라고 한다. 인체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이러한 감염증과 종양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상태를 에이즈 또는 후천성 면역 결핍증이라고 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북미 지역 과학자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연구소인 ‘남아공 에이즈 연구센터(Centre for the AIDS Programme of Research)’가 성행위 등과 함께 에이즈 감염의 또 다른 주요원인으로 꼽히는 유전적 요인을 집중적으로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연구팀은 3개의 연구 결과를 종합했다. HIV-양성 반응을 보인 여성 1589명의 유전 코드, 남아공 여성 120명으로부터 추출한 300만개의 유전자 수열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프레보텔라 비비아(Prevotella bivia)’라는 박테리아 수치가 높은 여성들은 그 수치가 낮거나 없는 여성들에 비해 질의 염증과 HIV 감염을 일으킬 확률이 19.2배나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박테리아가 HIV와 관련된 분자를 배출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688명의 여성들의 생식기의 박테리아 단백질도 분석했는데, 질 내부의 박테리아가 건강한 편인 여성들의 61%는 성병을 막아주는 살균제 성분의 약물이 효능이 좋았다.

그러나 질 내에 ‘가드레네렐레’ 박테리아가 많은 여성들은 약효가 거의 없었다. 이 박테리아가 살균 약물을 대거 흡수해버려 이 약물이 HIV와 싸우는 데 쓰이지 못하게 한 것이다. 이 같은 연구결과가 제시하는 것은 젊은 여성들은 정기적으로 질 내 박테리아 감염 상태를 검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연구소의 살림 압둘 칼립 소장은 “이번 발견은 매우 주목할 만한 것으로, 젊은 여성과 소녀들이 HIV에 새로 감염되는 것을 막는 데 길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남부 지역에선 젊은 여성과 소녀의 에이즈 감염을 막는 것이 가장 큰 과제가 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제21회 에이즈 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