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세도… 남성의 생식 능력은 몇 살까지?

 

올해 72세인 록그룹 롤링스톤즈의 리더 믹 재거가 곧 아이 아빠가 된다는 뉴스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믹 재거의 아이를 임신한 여성의 나이는 29세로 발레리나였다. 이 여성이 아이를 낳으면 믹 재거는 8번째 아이를 얻게된다.

그렇다면 남성의 생식 능력은 몇 세까지 지속될까? 이론적으로는 70대 이상까지 얼마든지 수정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이론상 그렇다는 것이지 실제로는 다소 거리가 있다. 남녀의 생물학적 생식능력과 함께 남성과 여성 간에 실제로 짝을 이루는 나이를 따져볼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이 같이 흥미로운 주제를 보도했다.

여성의 생식력이 가장 왕성한 시기는 20대다. 여성의 수정능력은 30대, 특히 35세 이후 서서히 떨어진다. 30세 여성의 경우 매달 임신을 시도할 때 성공률이 20%지만 40세가 되면 성공률은 5% 미만으로 떨어진다. 여성에 비해 남성은 정자 감소가 훨씬 늦은 나이에 시작된다. 정자의 ‘질’은 나이가 들면서 다소 약화되지만 60대가 되기 전까지는 일반적으로 별 문제가 없다. 수정능력의 연령 상한선은 없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남성과 여성이 짝을 이루는 나이를 함께 봐야 한다. 여성이 첫 아기를 가질 때의 나이에서 여성은 남성보다 대체로 이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여성은 22.8세, 남성은 25.4세다. 수십 년 전에 비해 남녀가 첫 아기를 갖는 나이는 똑같이 늦어지고 있으나 남녀 간의 격차는 대체로 유지되고 있다. 이는 커플들 간의 나이차 때문인데 남녀 커플의 평균 연령은 남자가 여성보다 평균 2.3세 더 연상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믹 재거처럼 나이 들어서도 젊은 여성을 만날 확률은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이론상으로는 가능하지만 실제 남녀 간에 비슷한 연배끼리 짝을 맺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는 가임 나이 상한선은 별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더 나쁜 소식이 있다. 나이든 남성이 아빠가 될 수는 있으나 그들의 정자는 젊을 때에 비해 유전적 결함을 갖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것이다. 2014년의 한 연구에 의하면 1974~2001년에 스웨덴에서 태어난 남자 261만여명을 분석해 본 결과 아빠가 45세 이상인 경우 자폐증 진단을 받을 확률이 아빠가 20~24세인 경우에 비해 3.5배 더 높고,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는 13배나 더 높았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