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션’ 딸 생일 맞아 장애어린이에게 기부

 

가수 션이 딸의 생일을 맞아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했다. 푸르메재단은 재단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가수 션이 막내딸 노하엘양의 만 5살 생일을 기념해 지난해 딸의 생일 다음 날부터 매일 1만원씩 1년간 모은 365만원을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서 치료받는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고 15일 밝혔다.

션은 “우리 가족에게 큰 선물이 되어준 딸아이가 전하는 따뜻한 손길이 장애를 가진 또래 친구들에게 작은 선물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했다“며 “장애어린이들이 적절한 재활치료를 통해 삶의 희망을 얻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활발한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는 션은 아내인 탤런트 정혜영씨와 함께 지난달에도 셋째 아들 노하율군의 7번째 생일을 기념해 장애어린이 재활치료비로 365만원을 재단에 기부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어린이재활병원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헌신적으로 이끌며 기부에 앞장서온 션씨와 가족들의 남다른 열정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장애어린이들이 제때 알맞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의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치과 등 진료과와 재활치료센터, 발달치료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푸르메재단은 병원 건립과 초기 운영에 필요한 예산 440억원 중 부족한 15억원을 포함해 연간 운영 예산을 지속적으로 모금할 계획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