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기분 상할까봐” 여성 70% 가짜 절정감

잠자리에서 절정감에 오르는 것을 가짜로 꾸며내는 경우는 흔한 편이다. 그런데 이에 대해 남녀 관계의 성격에 따라 어떤 특성을 보이는지를 살펴본 영국의 조사결과를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영국의 남녀 짝짓기 사이트가 성인 1000명을 상대로 한 이 조사에서 여성은 10명 중 7명이 ‘가짜 절정감’ 경험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남성 3명 중 1명이 그렇다고 한 것에 비해 크게 높은 것이다.

절정감 시늉을 하는 여성 중 절반 이상은 자신이 절정에 도달하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때 ‘파트너가 기분이 상할까봐, 그렇게 한다’고 답했다. 다른 이유로는 성관계가 지루해서(37%), 그럴 기분이 안 나서(36%), 너무 피곤해서(35%), 과음 때문에(28%), 파트너가 새로운 사람인데 자신을 만족시키지 못하기 때문에(16%), 어떻게든 절정감을 느껴보려고(15%) 등의 순이었다. 남성도 파트너의 기분을 생각해서 가장 높았고(22%), 과음(20%)이 뒤를 이었다.

남녀 모두 ‘하룻밤 사랑’보다 지속적인 파트너일 때 가짜 절정감 비율이 훨씬 더 높았다. 배우자나 장기간 사귀는 파트너와 관계할 때는 원나잇 스탠드 파트너에 비해 여성은 8배, 남성은 3배 더 가짜 절정감을 연출한다고 답했다.

가짜 절정감에 대해 여성은 54%, 남성은 36%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파트너를 가짜 절정감으로 속이는 것이 쉽냐는 질문에 여성은 42%가 ‘그렇다’고 답해 남성(12%)에 비해 훨씬 더 수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영국의 남녀 짝짓기 사이트인 IllicitEncounters.com이 소개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