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보트, 세계 최초 흡수성 스텐트 업소브 FDA 허가

 

애보트는 자사의 흡수성 스텐트 ‘업소브’가 지난 5일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으로부터 사용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100여 개국의 환자들이 세계 최초의 흡수성 심장스텐트인 업소브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업소브는 현재 관상동맥 치료에 사용되는 유일한 완전 흡수성 스텐트로, 금속으로 만들어진 기존의 스텐트와는 달리 녹는 봉합사처럼 체내에 자연적으로 흡수되는 재질로 만들어졌다. 따라서, 업소브는 막혀있던 혈관을 개통하고 혈관의 치유를 촉진하는 기능을 한 후, 약 3년 이내에 체내에서 완전히 흡수된다. 반면, 일반적인 금속스텐트는 환자의 혈관에 삽입 후 영구적으로 남아있어 혈관의 움직임에 많은 제약이 따른다.

애보트 바스큘라 사업부의 디팍 나스 부회장은 “애보트의 목표는 전세계 사람들이 보다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누리는 데 공헌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체내에 영구적으로 남아 환자의 삶에 제약을 미치는 금속 스텐트와는 달리, 업소브 흡수성 스텐트는 환자들이 편안하고 안락한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 준다”고 강조했다.

전세계적으로 진행된 다양한 임상연구에서, 업소브 흡수성 스텐트는 스텐트 시장에서 전세계 1위를 달리고 있는 자사의 약물방출 금속 스텐트 ‘자이언스(Xience)’와 비교 시, 단기 및 중기 결과에서 모두 대등한 결과를 보였다.

업소브 흡수성 스텐트는 현재 100여국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15만명의 환자 치료에 사용되었다. 국내에는 작년 10월에 출시됐으며, 지난 1월1일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