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안해도 귓병? “이어폰이 문제”

 

흔히 여름철 귓병은 잦은 물놀이로 인한 세균 감염이 원인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본격적인 물놀이가 시작되기 전부터 외이도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장마철 습한 날씨에 스마트폰을 자주 쓰면서 장시간 이어폰을 꽂고 있는 습관이 주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좁고 어두운 귓속의 습하고 따뜻한 환경은 곰팡이나 세균이 서식하기 가장 좋은 조건이다. 이런 환경에서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가 감염돼 생기는 외이도염은 요즘 같은 날씨에 잦은 물놀이, 귀의 외상 또는 이물질로 인한 염증으로 통증, 가려움증, 청력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를 보면 연간 150만명 이상이 외이도염으로 진료를 받고 있으며, 주로 여름철인 7~8월에 이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가장 많다. 더욱이 물놀이가 시작되기 전부터 외이도염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어 문제다.

중앙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문석균 교수는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장시간 이어폰을 귀에 꽂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며 “장마철 습한 환경에 장시간 이어폰을 착용하거나, 머리를 감고 귀 속을 제대로 말리지 않은 채 이어폰을 바로 착용하게 되면 귓속이 밀폐되면서 습기가 빠지지 않고 통풍도 되지 않아 귀에 땀이 차고 습도가 높아져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돼 오히려 물놀이때보다 외이도염에 걸릴 위험이 더욱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무패킹이 달린 커널형(밀폐형)이어폰을 쓰면 고무마개가 귓속 깊숙이 파고들어 완전히 틀어막기 때문에 더 밀폐되고, 잦은 사용 후 충분히 소독하지 않으면 위생 상태도 좋지 않아 세균성, 진균성 염증을 유발하기 더욱 쉽다.

이 때문에 여름철 외이도염을 예방하려면 물놀이 후 귓속 청결과 건조가 기본이며, 장마철에는 가급적 장시간 이어폰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어폰을 쓸 경우 고무마개를 자주 갈아주거나 소독을 자주하고, 헤드셋을 이용하는 것도 외이도염 감염 위험을 낮추는 하나의 예방법이 될 수 있다. 또한 샤워나 머리를 감은 후에는 바로 이어폰을 착용하지 말고 선풍기나 드라이기의 찬바람으로 충분히 귀를 말려서 건조하게 유지하고, 면봉이나 귀이개 등은 쓰지 않는 것이 좋다.

문석균 교수는 “외이도염은 대부분 현미경이나 내시경을 이용해 귀속을 청결히 세정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면서 증상에 따라 항생제나 점이액을 사용해 통증을 조절하면 치료된다”면서 “방치하면 곰팡이 감염이나 세균저항이 커져 치료가 까다로워지면서 중이염으로 악화되고 청력장애가 생기거나 심한 경우 수면장애 또는 지적장애의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빨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