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큰 남자일수록 성경험 상대 많다.

키가 큰 남성일수록 성경험 상대가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미국 채프먼 대학교 연구팀이 미국인 6만5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신체의 크기와 잠자리 파트너 수 사이의 관련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보다 키가 작은 사람은 키가 큰 사람에 비해 관계를 맺은 상대가 1-3명 가량 적었고, 신장이 작을수록 상대의 수는 점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주요 저자인 데이빗 프레데릭 박사는 “남녀의 짝짓기 시장에서도 신장의 중요성이 밝혀졌다”며, “여성은 상대 남성 키의 최저치를 설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성은 자신보다 살짝 큰 상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신장의 평균을 상회하는 남성은 자연스레 높은 수치를 형성하게 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편, 저체중 여성은 성경험 상대가 유난히 적었다. 프레데릭 박사는 “체중에 불만이 크고 거식증에 시달릴 확률이 높아 몸을 쉽사리 남에게 보이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저체중 여성은 엄격한 도덕률을 고수하는 성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최현중 기자 hjcho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