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뚱뚱하면 자녀 유방암 위험 높다”(연구)

 

비만한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자녀는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30%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타운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비만한 아버지에게 태어난 자녀들은 유방 세포의 발달이 비교적 늦고, 유방암세포가 나타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얻어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10주 동안 비만한 쥐와 정상체중의 쥐를 대상으로 정액 속 마이크로RNA, 새끼의 유방세포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정상체중의 쥐보다 비만한 쥐에게서 태어난 새끼일수록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30% 증가했다. 또한, 비만한 쥐에게서 태어난 새끼는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유방세포가 성장하는 시기도 늦었다. 이에 대한 원인으로 연구팀은 ‘수컷 쥐의 정액에서 나온 비정상적인 DNA’를 들었다.

비만은 단백질 물질을 만드는 ‘마이크로RNA(miRNA)’를 변화시키고, 향후에 태어날 자녀의 건강에 영향을 준다. 비만한 부모의 유전자는 자녀의 유전적 분자나 세포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화학적 지표를 없애거나 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비만한 부모에서 태어난 자녀들은 비만한 경우가 많다. 부모 모두가 비만이면 자녀가 비만일 확률이 비만이 아닌 부모보다 2.8배 높다는 연구결과도 이를 뒷받침 해준다.

이번 논문의 주 저자인 소니아 드 아시스 조교수는 “이번 연구는 부모가 건강해야 자식도 건강하다는 사실을 보여준 연구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향후에 인간을 대상으로 한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최근 실렸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