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사람, 술 마시면 간질환 위험 2배

 

뚱뚱한 사람의 간은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술에 더 손상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상시에도 고통 받고 피곤한 비만인의 간에 음주 행위는 적정 체중인 사람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은 영국에 사는 중년 여성 120만 명의 병원 기록을 6년 동안 조사한 결과, 과체중 혹은 비만 여성은 간경화 발병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반잔 정도의 술을 마시는 비만 여성은 1000명당 0.8~1명꼴로 간경화증이나 간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매일 두잔 반 정도의 술을 마실 경우 정상 체중인 여성은 1000명당 2.7명꼴로 간질환이 생기는 데 비해 비만 여성은 1000명당 5명꼴로 간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았다.

영국 글래스고대학교와 브리스톨대학교 공동 연구팀이 평균 나이 29세의 스코틀랜드 남성 9000명을 대상으로 29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에서도 비만자가 술을 많이 마실 경우 간질환 발병 위험은 날씬한 사람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내용은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