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5g 이하로… 당분 덜 먹는 방법 3가지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14년 하루에 당분을 25g 이하로 섭취하라는 새 권고안을 마련한 바 있다. WHO는 2002년 하루 당분 섭취량을 하루에 먹는 전체 열량의 10% 이하로 하라는 권고안을 제시했었으나 이를 5% 이하로 줄이는 권고안을 새로 내놓았다.

하루 섭취하는 열량의 5% 이하는 일반 성인 남성을 기준으로 약 25g(약 6티스푼) 정도에 해당한다. 그러나 미국인들은 보통 하루에 22티스푼의 당분을 섭취해 WHO 권고안의 3배가 넘는 당분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분을 과다 섭취하면 체중이 늘어나고 당뇨병 등 비전염성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의 건강, 패션 잡지 ‘글래머’가 당분을 덜 섭취하는 방법 3가지를 소개했다.

설탕 대신 과일로 단맛을 내라=잼이나 젤리 대신 딸기나 다른 신선한 과일을 사용해 단맛을 내라. 또 냉동 요구르트나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 다른 첨가물보다는 베리나 바나나, 호두 등의 견과류를 얹어서 먹으면 좋다.

당분 많은 음식을 안 먹는 날을 정하라=당분이 많이 든 식품의 목록을 만든 뒤 1주일에 며칠 씩 이를 제한하는 날을 갖자. 아이스크림, 컵케이크, 쿠키 등을 좋아하면 먹기는 하 돼 정해진 날에는 절대 입에 대지 않는 것이다.

달콤한 칵테일을 피하라=모히토(럼 칵테일) 한잔의 열량은 약 215칼로리이며 25g의 당분이 들어있다. 이런 음료수를 되도록 피하고 신선한 채소나 생 과일 주스를 마시자.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