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주식스왑으로 제이브이엠 인수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가 의약품 관리 자동화 시스템 분야 글로벌 기업인 제이브이엠을 주식스왑 방식으로 9일 인수했다. 제약업계에서 주식스왑 방식을 통한 투자로 유동성 부담 없이 M&A를 성사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 대표는 이 날 오전 한미약품 회의실에서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제이브이엠 김준호 공동대표이사의 지분을 한미사이언스에 넘기는 방식이다. 한미사이언스는 총 1290여억원을 투자해 제이브이엠 지분의 30%인 189만9272주를 확보했다. 투자금의 20%는 현금이며, 나머지는 자기주식이다.

양사는 향후 공동경영을 통해 서로 원하는 성공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미사이언스는 제이브이엠 임직원들의 고용승계도 보장할 방침이다. 한미사이언스측은 “제약업계 최초의 주식스왑 방식을 통한 투자로 M&A를 성사시켜 향후 국내 바이오 헬스케어 시장의 M&A 활성화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이번 투자는 한미사이언스가 제이브이엠이 개발한 약품관리 자동화 시스템(ADC)인 인티팜(INTIpharm)의 성공 가능성과 미래 투자가치를 높게 평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출시된 인티팜은 처방에 따른 의약품 또는 진료재료를 자동 관리해 정확한 약품관리 환경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제이브이엠은 병의원과 약국을 포괄하는 의약품 관리 자동화 시스템 분야의 세계 4대 메이저 기업 중 하나로 꼽히는 국내 업체로, 현재 출원을 진행하거나 등록한 국내외 특허건수가 541건에 이른다. 지난해 매출액은 885억원이며, 이 중 수출이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제이브이엠의 국내 점유율은 80%, 북미와 유럽에서 각각 75%를 차지하고 있고, 네덜란드와 중국 천진에 판매법인을 두고 33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제이브이엠은 한미약품 그룹의 글로벌 역량과 특화된 영업력 등을 기반으로 인티팜을 세계적인 약품관리 자동화 시스템으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미사이언스 김재식 부사장은 “한미약품 그룹의 글로벌 역량과 특화된 영업력, 제이브이엠의 기술력 결합으로 괄목할만한 외형 성장과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서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했다. 제이브이엠 이용희 공동대표이사는 “글로벌 병원약국 자동화시장이 확대되는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