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늘어날수록 악성 전립선암 증가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침략적 전립선암(전립샘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이 유럽 8개국 14만여 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 결과, 허리둘레가 10㎝ 더 나갈 경우 전립선암에 걸릴 가능성이 1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허리둘레가 94㎝가 넘는 남성이 가장 위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립선암은 유럽 남성들에게서 가장 흔한 암이다.

연구팀은 14년 동안 50대 때의 신체 상태와 전립선암 위험간의 연관성에 대해 조사했다. 이 기간에 7000여명이 전립선암에 걸렸고 이중 934명은 치명적인 침략적 전립선암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가 높고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고위험도의 침략적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예로써 허리둘레가 94㎝인 남성은 84㎝인 남성에 비해 침략적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1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남성은 허리둘레 94㎝(37인치), 여성은 80㎝(31.5인치) 이상이면 건강에 문제가 생길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 유럽비만학회 학술회의에서 발표됐으며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