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탈출 ‘냉동요법’ 과연 안전할까?

 

요즘 한낮 무더위를 경험하고 나면 냉동 창고라도 뛰어들고 싶은 심정이다. 마침 최근 할리우드 스타들 사이에서는 피로 회복법의 일종으로 ‘냉동요법’이 유행하고 있다. 몸매 관리를 위해 격렬한 운동을 하고 난 뒤 빠른 회복을 돕는 치료법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극도의 추위에 갑작스럽게 몸을 노출시키는 이 같은 방법, 과연 안전하긴 한 걸까.

냉동요법은 영하 150℃의 냉동치료실에 들어가 운동 후 발생한 근육 통증을 완화하는 요법으로 알려져 있다. 녹초가 될 정도로 몸매 가꾸기에 열을 올리는 할리우드 스타들 사이에서 이 방법이 유행하기 시작한 이유다.

지난해에는 ‘할리우드 악동’ 린제이 로한이 본인의 소셜미디어에 수영복을 입고 냉동요법 치료를 받는 사진을 포스팅한 바 있다. 또 최근에는 배우 겸 가수인 데미 로바토가 마찬가지로 냉동요법을 받고 있는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 중년배우인 데미 무어 역시 냉동요법의 광팬인 것으로 유명하다.

그렇다면 정확히 냉동요법은 뭘까. 또 안전상 이 같은 치료를 받아도 되는 걸까. 이 치료법은 영하 150도의 탱크에 들어가 2~3분간 서있는 방식이다. 이처럼 매섭게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면 소염 진통 효과가 있다는 게 냉동요법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물론 기본적으로 심약한 사람은 이 같은 치료를 받아선 안 된다. 반드시 건강한 몸과 체력을 가진 사람이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얼음조각을 띄운 욕조에 들어간 것과도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극심하게 추운 공간이기 때문이다.

냉동요법을 신봉하는 사람들은 이 치료법이 붓기와 염증을 가라앉히고 신진대사를 활성화하며 피부를 매끈하게 만들고 수면의 질까지 향상시킨다고 말한다. 일부 의학 전문가들 중에도 이 치료법이 항염증 단백질 분비를 촉진하고 피부 내 콜라겐 생성을 북돋운다고 말한다.

하지만 사실상 그 효과와 안전성이 제대로 입증된 건 아니다. 지난해 미국 네바다주의 한 스파에서는 젊은 여성이 냉동요법 치료를 받다가 사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이 여성은 스파 영업이 끝난 시간 근육통을 완화할 목적으로 치료탱크에 들어갔다가 이 같은 변을 당했다.

24세에 불과했던 이 여성은 다음날 돌처럼 단단한 동사 상태로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아직 조사 중에 있으나 가장 큰 문제는 영업시간 이후 혼자 남아 탱크에 들어간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기계 작동에 오류가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를 해결해줄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비극적인 사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당수의 할리우드 스타와 운동선수들이 냉동요법을 즐기고 있다. 통증관리, 운동 후 회복, 해독요법을 비롯한 다양한 치료효과가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따라서 의료 전문가들은 혹시 냉동요법을 받고 싶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전문가의 지휘 아래 적정 시간만 사용하고, 치료효과를 맹신해서도 안 된다고 조언한다. [이미지 출처= 린제이 로한 인스타그램]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