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또래의 남성과 결혼해야 오래 산다

 

요즘은 결혼할 때 남녀 간의 나이 차이는 큰 문제가 안 된다. 남성보다 3~4살 많은 연상녀와의 결혼은 흔한 일이 됐다. 그런데 남성은 어린 여성과 여성은 또래의 남성과 결혼해야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가 1990~2005년 덴마크 인구 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부부의 나이 차이와 사망 나이 관계를 분석한 결과, 남성은 7~9살 어린 여성과 결혼하면 일찍 죽을 위험이 11% 감소하고 15~17살 어린 여성과 결혼하면 2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여성은 비슷한 나이 남성과 결혼해야 오래 살고 남성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날수록 조기 사망 위험이 높아졌다. 여성은 7~9살 연상 또는 연하인 남성과 결혼하면 조기 사망 위험이 20% 높아졌고 15~17살 연상 또는 연하와 살면 조기 사망 위험이 30%까지 높아졌다.

연구팀은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는 이유를 두 가지로 해석했다. 하나는 건강하고 성공한 남성만이 젊은 여성을 쟁취할 수 있기 때문에 젊은 여성을 얻는 남성일수록 더 오래 사는 자연선택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다른 해석은 “젊은 여성들이 남편 건강을 더 잘 챙기기 때문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 익스프레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