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들의 건강학, “높은 굽은 피해야”

때 이른 여름 날씨에 벌써부터 ‘샌들족’이 등장하고 있다. 발을 시원하게 하고,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샌들이지만, 굽 높은 샌들은 발가락뿐 아니라 발목, 무릎 등에 무리를 줄 수 있고, 관절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돼 주의할 필요가 있다.

샌들은 발목을 안정적으로 고정시키기 못한다. 여기에 굽까지 높으면 엄지발가락으로 무게중심이 쏠리게 된다. 조금만 균형이 깨져도 쉽게 발목을 접지를 수 있다. 이는 발목불안정증을 유발할 수 있다. 긴장하며 걷게 돼 무릎과 고관절, 허리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높은 샌들을 자주 신으면 망치발과 무지외반증을 피하기 힘들다. 발가락이 휘는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안쪽으로 기울면서 뼈가 튀어나와 발의 모양을 변형시키고 통증을 일으킨다. 젊은 여성에게 흔한 망치발은 발가락 관절이 ‘ㄱ’자로 구부러지면서 엄지발가락쪽으로 쏠리는 증상이다. 굳은살이 생기기 쉽고, 발톱마찰로 인해 상처와 염증,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샌들을 신으려면 자신의 발에 맞는 샌들부터 선택해야 한다. 맨발로 샌들을 신을 때 쏠리지 않도록 원래보다 한 치수 작은 샌들을 고를 때가 많은데, 딱 맞는 사이즈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얇은 스트랩으로 고정되고 발뒤꿈치가 자유로운 샌들보다 발등과 발목을 안정적인 끈으로 감싸주는 샌들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엄지와 검지 사이를 자극시키고 쿠션이 없는 플립플랍형 샌들은 물집과 족저근막염 등 발바닥 통증을 유발하기 쉬워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영주 정형외과 전문의는 “끝이 뾰족하고 굽이 높을수록 발바닥 앞쪽에 압력이 가해져 엄지와 새끼발가락에 무리가 감에 따라 발가락 변형이 올 수 있으니 높은 굽은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외출 후에는 발마사지를 통해 발목과 발의 피로를 덜어줌으로써 발 건강을 위한 관리를 지속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