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스트레스 심하면 천식 위험 증가

 

직장에서 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해지면 천식에 걸릴 위험이 40%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교 연구팀은 40~65세 남녀 5000명을 8년간 추적 조사했다. 이들은 조사를 시작하기 전에는 천식 증상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었다. 조사 결과, 직장에서 스트레스가 심해졌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천식 증상을 나타낸 비율이 40% 높았다.

연구팀은 “천식에 걸린 사람들은 대부분 직장 내 스트레스가 매우 심해졌고 쉬고 싶을 때 쉴 수 없다고 하소연하는 사람들이었다”며 “일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천식 위험을 높이는 것과 직접 관련돼 있음을 설명하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전 연구에서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에서 화학물질이 분비 돼 알레르기가 증가하고 신체는 감염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진다고 보고된 바 있다. 천식에 걸린 사람들은 긴 근무시간, 빡빡한 스케줄, 불편한 근무환경과 인간관계, 부족한 휴식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천식은 주로 어린 시절 발생하는 질병이지만 최근에는 성인 발생 비율도 점점 늘고 있다. 영국 천식 환자는 540만 명에 이르고 한 해 1200여명이 천식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