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목소리 1분만 들어도 자녀 뇌 발달(연구)

 

엄마의 목소리가 자녀의 뇌를 활성화시켜 언어능력향상 및 정서적 안정감까지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포드 의대 연구팀은 “엄마의 목소리는 자녀 뇌의 특정 부분을 활성화시켜 언어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감정표현, 대인관계 등을 발전시키는 데도 도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7~12세의 어린이 24명에게 엄마와 엄마가 아닌 다른 여성들의 목소리를 함께 들려주면서 뇌 반응을 관찰했다. 참가자들은 IQ 80이상의 정신 장애가 없는 건강한 어린이로 구성됐다. 연구팀이 어린이들에게 3가지 단어 조합을 녹음해 1분 남짓 들려줬더니, 어린이 중 97%가 엄마의 목소리를 구별할 줄 알았다. 또한, 엄마와 엄마가 아닌 다른 여성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반응하는 뇌 부분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엄마의 목소리를 듣고 가장 활성화된 뇌 부분은 1차청각피질과 전액골피질로 드러났다. 1차청각피질은 측두엽 속에 위치하는 기관이다. 청각 정보를 일차적으로 받아들여 의사소통과 이해를 돕는다. 이 부위가 자극되면 감정, 대인관계, 얼굴인식 등의 능력도 향상된다.

또한, 전액골피질은 주변 상황의 변화를 감지하는 기관이다. 주로 주변 소리에 반응하고,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전액골피질은 이성을 조절해 자제력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를 이끈 대니엘 에이브람스 교수는 “실험 참가 어린이들은 다른 여성보다 엄마의 목소리에 더욱 잘 반응하고, 뇌 발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엄마와 함께 있는 시간을 늘리게 되면, 의사소통 기술 뿐 아니라 대인관계 형성에도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더 나아가 이번 연구 결과가 자폐증 치료에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니엘 에이브람스 교수는 “목소리는 사회적 의사소통에서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꼽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렸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