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부족하면 만성 두통 위험 증가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고 운동하기를 싫어하는 사람은 만성 두통에 시달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예테보리 두통센터 연구팀은 두 번에 걸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학술지 ‘두통(Cephalgia)’ 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세 이상의 스웨덴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1984~86년에 2만 2397명, 1995~97년 4만 6648명에게 설문지를 통해 운동량과 두통 발생 정도를 측정했다.

두통의 원인은 뇌를 싸고 있는 혈관이 이완 수축을 반복하면서 머리 한쪽에만 생기는 편두통, 머리나 목 등을 둘러싸고 있는 근육에 이상이 생겨 고통이 오는 긴장성 두통 등으로 나뉜다.

그 결과,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사람은 운동을 자주 하는 사람보다 긴장성 두통이나 편두통에 시달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긴장성 두통에 시달릴 위험은 14%나 더 높았다.

반대로 이미 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은 두통 때문에 육체적 활동을 삼가는 비율이 높았다. 특히 편두통 환자 중에는 운동을 하면 오히려 증세가 악화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운동을 더욱 삼가게 된다.

연구팀의 에마 바르케이 박사는 “편두통 환자 등이 두통 증세를 악화시키지 않으면서도 할 수 있는 운동 방법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abc방송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