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많이 할수록 더 행복해질까?(연구)

 

사랑이 충만한 잠자리는 행복감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실제로 성관계 후에는 도파민과 옥시토신 등 행복 호르몬이 다량으로 배출돼 스트레스 수치를 낮춘다. 그렇다면 ‘관계’를 많이 할수록 더 행복해질까? 캐나다 토론토대학 연구팀의 논문을 토대로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성관계와 행복감에 대해 보도했다.

이 대학의 사회심리학 교수인 에이미 뮤이즈 박사가 3개의 조사 자료를 분석해 성관계 횟수와 행복감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분석은 미국 시카고 대학의 조사를 비롯한 온오프라인의 3개 자료, 총 3만 645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성관계 횟수가 늘어날수록 행복도가 함께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만족감도 동시에 증가했다. 그러나 횟수가 주당 1회를 넘을 경우에도 행복도가 더 높아지지는 않았다. 안정적인 이성애 연인 간에는 주당 1회 잠자리를 하는 커플이 가장 많았다. 관계를 하는 빈도가 낮을수록 연인이나 부부 간의 행복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를 이끈 에이미 뮤이즈 박사는 “정기적으로 성관계를 하는 커플이 행복하다”면서 “주 1회의 잠자리는 삶의 행복도를 높이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조사 내용은 ‘사회심리학과 인간과학 저널’ 최근호에 실렸다.

김인숙 기자 kis930231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