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화장품 파우치, 식중독-장염 유발”(연구)

 

더러운 메이크업 파우치와 화장품이 식중독, 장염 뿐 아니라 뇌수막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메트로폴리탄 대학 연구팀은 “메이크업 파우치 속 화장품을 제 때 교체해주지 않거나 오래 방치하면 박테리아가 증식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5천명의 영국 여성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표본을 수집해 메이크업 파우치 내 화장품을 분석했다. 여성 대부분은 화장품에 유통기한이 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들 중 15%가 5년 이상 화장품을 교체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카라의 적정 유통기한은 3개월인 반면, 1년 이상 쓰는 여성도 전체의 25%나 됐다. 여성 중 10%는 립스틱을 적정 유통기한보다 2년이나 긴 3년 이상 쓰는 경우도 있다고 보고됐다.

연구팀이 파우치 속 화장품을 분석했더니, 블러셔, 파운데이션, 림글로즈 등에서 페카리스균, 유박테륨, 표피포도상구균, 프로피오니박테륨 등이 발견됐다. 페카리스균은 뇌수막염, 유박테륨은 세균성질염, 장염 등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항생제의 내성을 유발하는 표피포도상구균과 여드름, 뾰루지 등을 일으키는 프로피오니박테륨도 발견됐다.

연구팀은 “파운데이션의 경우, 3개월만 유통기한이 지나도 박테리아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화장품의 유통기한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파우치와 브러시 등의 화장도구를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씻어 완벽히 건조한 후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