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B형간염 항체 바이오신약… “28주간 재발 NO”

 

녹십자가 개발 중인 B형간염 항체 바이오신약이 중간 임상을 통해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 9일 녹십자에 따르면 임상 총책임자인 송기원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지난 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22회 세계간이식학회에서 “간이식 환자를 대상으로 한 ‘GC1102’의 임상2상에서 투여 용량을 달리한 두 시험군 모두 28주간 B형 간염 재발 건이 없었다”고 밝혔다.

GC1102는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로 구성된 유전자 재조합 면역글로불린이다. 기존 혈장 유래 제품보다 순도가 높고,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능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국(EMA)은 지난 2013년에 GC1102를 희귀의약품으로 지정했다.

녹십자는 지난 2014년부터 B형간염이 지병인 간이식 환자를 대상으로 간이식 수술 후 B형간염의 재발을 막기 위한 이 신약의 유효성과 적정 용량을 탐색하는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송 교수는 이날 임상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기존 혈장 유래에서 유전자재조합 방식 B형간염 항체치료제 시대로의 전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를 보면 세계적으로 만성 B형간염 환자는 2억40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들 중 다수가 간경변 또는 간암으로 발전해 간이식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15억명의 거대인구를 보유한 중국에는 1억명이 넘는 만성 B형간염 환자들이 있어 향후 간이식의 증가와 함께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의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대우 녹십자 전무는 “GC1102의 개발 속도가 관련 약물 중 가장 빠르기 때문에 세계 최초의 유전자재조합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제제가 될 가능성 높다”며 “이 약물이 상용화되면 기존 원료혈장의 제한적 수급 문제의 해결뿐만 아니라 글로벌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