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사진은 장밋빛 미래를 꿈꾸게 한다?

 

미래의 큰 그림을 그리고 싶으면 자녀의 활짝 웃는 사진을 집 안에 걸어 놓고, 반대로 구체적인 현실 문제에 매달리고 싶다면 찡그린 얼굴 사진을 붙여 놓는 게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카고대학교와 조지아 주립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웃는 얼굴 또는 행복한 추억이 사람의 사고방식을 어떻게 바꿔 놓는지를 테스트했다. 첫 번째 연구에서는 대상자들에게 웃는 얼굴 사진과 찡그린 얼굴 사진 중 하나를 보여준 뒤 바로 똑같은 명제를 제시하고 반응을 측정했다.

똑같은 명제임에도 불구하고 두 그룹은 다른 얘기를 했다. 웃는 얼굴을 본 그룹은 보다 추상적이고 고차원적인 얘기를 한 반면, 찡그린 얼굴을 본 그룹은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문제를 얘기했다.

2번째 실험에서는 먼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 또는 가장 불행했던 순간을 떠올리도록 한 뒤 3가지 설문에 답하도록 해 어떤 문제에 대해 추상적인 대답을 하는지, 아니면 현실적인 대답을 하는지를 측정했다. ‘행복 무드’에서 설문에 답한 사람은 추상적 답을 내놓았지만, ‘불행 무드’에 있는 사람은 구체적 답을 내놓아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긍정적 기분은 사람을 현실에서 한 발짝 물러나도록 함으로써 장래의 웰빙, 더 큰 미래, 유연하고 개방된 생각을 갖도록 유도하며, 반대로 부정적 기분은 현실적 문제에 집착하도록 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간단한 사진 한 장이 사람의 행동을 얼마나 바꿀 수 있는지는 냉장고에 웃는 자녀 사진을 붙여 놨더니 몸에 좋은 건강식을 고를 확률이 높아진다는 실험에서도 드러난 바 있다. 웃는 사진을 봄으로써 유발되는 긍정적 사고는 고차원적인 꿈을 꾸도록 하면서 그 목표를 달성하게 하는 효과를 발휘한다.

하지만 반대로 찌푸린 얼굴 사진은 현실에 더욱 집착하도록 만들면서 당면한 단기 과제의 해결에 매달리도록 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팀의 실험 결론이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