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관계’하기 좋은 계절인 이유 7가지

 

봄이 절정을 맞고 있다. 연둣빛이 시야를 가득 채우고 한낮 햇살은 더위까지 느낄 정도다. 그동안 잠자던 ‘기운’이 꿈틀한다면, 여기를 주목하자. 봄에 하는 성관계가 더 환상적인 이유 7가지를 속삭닷컴이 소개했다.

1. 무채색에서 컬러의 향연으로

무채색의 외투에 숨었다 나온 여자의 뽀얀 살빛은 남자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소매에 가려졌던 남자의 든든한 팔뚝과 불끈 솟은 핏줄도 여자의 마음을 훔친다.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피부와 머릿결, 건강한 근육은 보는 것만으로도 축복에 가깝다.

2. 쾌적한 ‘관계’를 하고 싶다면

봄은 벗은 몸으로 잠자리 하기에 가장 적절한 계절이다. 겨울은 알몸이 되기에 추운 계절, 여름의 무더위는 모든 것을 귀찮게 한다. 창문을 열어 봄 내음을 맡으며 서로의 몸이 더워지는 것을 느껴보자. 봄바람이 뜨거운 몸을 식히면 파트너와 더욱 밀착하고 싶어진다.

3. 알레르기때문에…

꽃가루와 황사에 외출이 꺼려지는 이들에게도 성관계를 권한다. 하루 종일 집 밖에 나가지 않고 알몸으로 파트너와 즐겨보라. 친밀감은 높아지고 사랑은 깊어질 것이다.

4. 피부도 손길을 원한다

겨울 내내 건조함과 각질로 고생했던 피부가 부드럽게 돌아오는 시간이다. 거친 피부때문에 파트너의 터치가 망설여졌다면 이젠 걱정할 필요 없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각질은 정리되고 피부는 매끈거린다. 당당하고 자신 있게 파트너에게 몸을 맡기자.

5. 짧은 치마 효과

봄은 여성들의 치마가 짧아지는 시기다. 두꺼운 울 스타킹과 스웨터보다 미니스커트와 파스텔 블라우스가 더 끌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중요한 사실 하나 더! 10층과 2층 중 어느 계단을 오르고 싶나? 열 겹의 옷을 벗기는 것과 두 겹의 옷을 벗기는 것도 마찬가지다.

6. 개운한 아침을 시작

봄에는 해가 일찍 뜬다. 창밖에서 지저귀는 새들이 귀찮기도 하지만 그만큼 자연도 인간도 하루를 일찍 시작한다. 이는 곧 아침 성관계를 즐길 시간이 더 길어졌다는 의미. 생각보다 아침에 하는 관계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

7. 자연의 섭리

봄을 가리켜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이라 한다. 자연뿐만이 아니다. 동물들의 짝짓기 계절도 주로 봄이다. 번식과 양육을 위해 기온이 따뜻하고 일조량이 많은 계절을 택하기 때문이다. 이는 사람의 호르몬과도 연관이 깊다. 봄에 하는 성관계가 더 맛있는 건, 어쩌면 당연한 자연의 섭리다.

김인숙 기자 kis930231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