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 위협하는 노인성 질병 7가지

 

노인들이나 걸리는 병이라고 해서 젊은이들은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여겨지는 질병들이 있다. 하지만 60~70대에 주의하면 되는 것으로 여겨졌던 이른바 ‘노인성’ 질병들이 의외로 차츰 젊은 층에서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

이들 질병의 ‘세대 파괴’ 현상은 식생활 변화나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등 생활양식의 변화 탓이 큰 것으로 보인다. 미국 폭스뉴스가 젊은이들도 안심할 수 없는 노인성 질환 7가지와 그 예방법을 소개했다.

뇌졸중=65세 이상에게 흔하지만 20~30대에게서도 나타날 수 있다. 흡연은 뇌졸중에 걸릴 확률을 2배나 높인다. 염분과 트랜스지방 섭취를 줄이고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생선을 먹어라. 역시 운동이 중요하다. 매일 30분간 산책하라.

당뇨병=40대와 50대에 흔하지만 아동기 때부터 걸릴 수 있다. 음식이 바로 약이다. 젊은 층에서 많아지고 있는 것은 식생활 문제와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과식과 과체중, 복부비만 등이 이 병에 걸리는 젊은이들에게서 흔히 보이는 현상이다.

통풍=50대와 60대에게 흔한 질병이지만 30대부터 걸릴 수 있다. 젊은 층에서 점점 더 많아지는데, 폭음 습관을 고치고 체중 조절을 하는 것으로 예방할 수 있다. 그러나 급격한 체중 감량은 요산 수치를 높여 오히려 통풍 위험을 높일 수 있다.

흑색종=흔히 50대 이상에서 나타나지만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에 걸릴 수 있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는 태닝을 삼가야 한다. 태닝을 가끔 하기만 해도 이 질병에 걸릴 확률이 3배나 높아진다. 햇볕을 피하는 것이 또 좋은 예방법이다.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햇살이 가장 따가운 오전 10시~오후 2시에는 바깥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골다공증=65세 이상 연령대에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40~50대에 찾아올 수도 있다. 평소 비타민D와 칼슘을 섭취하는 게 좋다. 또 조깅이나 산책, 계단 오르기 등 꾸준하게 운동하라. 흡연과 음주도 피하라. 술은 여성은 하루 한 잔, 남성은 두 잔 이내에서 절제하라. 탄산음료는 우리 몸의 뼈에서 칼슘을 빼내가는 것이니 안 마시는 게 좋다.

유방암=45세 이상에게 흔한 질병이지만 10대도 안심하지 마라.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며 매일 한 잔 이내 와인으로 음주를 자제하는 여성은 이 병에 걸릴 확률이 매우 낮다. 만약 유전 요인으로 이 병에 걸릴 위험성이 크다면 예방약을 처방받거나 심할 경우 미국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처럼 유방절제술을 받는 경우도 있다.

알츠하이머병=대개 65세 이상에서 나타나지만 40대도 걸릴 수 있다. 정신 근육을 활발히 사용하라. 평소 활용하지 않는 뇌 부위를 사용하는 것, 새로운 언어를 배운다거나 악기 연주법을 익힌다거나 하는 것은 인지능력 저하를 막는 데 효과적이다. 전문가들은 “심장에 좋은 것이면, 뇌에도 좋다”면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압을 낮게 유지하라고 조언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