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지카 환자 발생…필리핀 여행 뒤 발열

 

지난달 말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된 데 이어, 두 번째 감염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필리핀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K(20)씨가 27일 오후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에 거주하는 K씨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필리핀에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지에서 모기에 물렸다고 진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남성이 귀국 후 6일이 지난 20일부터 발열 등 감기 증상을 보였고 22일엔 발진 증세도 나타났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아시아에서 베트남과 함께 최근 2개월째 지카 바이러스 발생지역으로 분류되는 국가다.

보건 당국은 현재 환자 거주지에 역학조사관들을 파견해 환자의 귀국 직후 행적을 정밀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브라질에 출장을 다녀온 이모씨(43)가 국내에서 첫 번째로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날 열과 발진 등 모든 증상이 회복돼 퇴원했다.

두 번째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하자 보건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최근 기온이 올라가면서 지카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흰줄숲모기가 활동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에서 흰줄숲모기에 의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지카 바이러스는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고, 건강한 사람은 대부분 가볍게 앓다가 1주일 안에 자연 치유된다. 한편 국민안전처와 보건 당국은 공항과 항만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모기 방제에 적극 나서줄 것을 각 지자체에 요청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