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어도 치주염 있으면 암 발병률 45% 증가

담배를 피우지 않아도 치주염을 앓고 있으면 암 발생률이 현저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종양학연보에 발표된 미국 하버드대학 공중보건연구소의 대규모 코호트연구(Health Professionals follow up study)에 따르면 비흡연자인 치주염 환자의 암 발병률은 45% 증가했다.

흡연과 관련된 폐암, 식도암, 인후두암을 비롯해 위암, 간암, 방광암, 신장암의 발병률은 2.5배, 식도암과 두경부암에서 6.29배, 방광암 5.06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연구는 지난 1986년부터 26년간 남성 2만여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한 결과이다. 연구 참여자 모두 담배를 피운 적 없는 비흡연자였고, 전체의 13%에서 암이 발견됐다.

치주염이 암뿐만 아니라 심근경색, 치매, 류머티즘 관절염, 당뇨병의 발병률을 높이고, 남성의 성기능까지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들이 최근 잇따르고 있다. 세균과 독소가 자라기 좋은 입속에서 치주염이 생기면 수많은 모세혈관을 타고 몸속으로 세균이 유입될 가능성이 커져 다양한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치과전문의인 김혜성 원장은 “구강 내에 존재하는 ‘진지발리스’라는 세균은 구강 내 염증을 촉발시키고, 전체적인 면역 시스템의 교란을 유발해 여러 암 발생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며 “치주질환을 앓고 있다는 것 자체도 면역 체계가 약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