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흘리며 운동하면 노화 늦출 수 있다”

 

일주일에 1시간 15분정도 꾸준히 땀 흘려 운동하면 노화를 지연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염색체 끝부분에 있는 텔로미어의 길이가 점점 짧아지는 속도가 늦춰지기 때문이다. 텔로미어는 구두끈처럼 끝이 조금씩 닳게 되고 이 길이가 짧아질수록 세포가 파괴되면서 인간은 늙게 된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캠퍼스 연구팀은 치매를 겪는 부모나 배우자를 간호하고 있는 폐경 여성 62명에게 땀이 날만한 운동을 매일 얼마나 하는지 물었다. 또 이들이 생활에서 느끼는 스트레스 정도를 재고 텔로미어의 길이를 알아보기 위한 혈액 검사를 했다.

조사결과, 심리적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여성은 또래 여성보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았다. 연구팀은 다시 연구 참가자를 활발한 그룹과 활발하지 않은 그룹으로 나누고 텔로미어의 길이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활발한 그룹 여성들에게 일주일에 75분은 땀 흘려 운동하도록 권했다. 그 결과,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서 활발하지도 않은 여성은 스트레스는 비슷하지만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여성보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훨씬 더 짧다는 것을 알아냈다. 즉 같은 강도의 스트레스를 받아도 운동을 하느냐 안하느냐에 따라 노화 속도에 차이가 있는 것.

연구팀의 엘리 푸터만 교수는 이번 연구는 모집단 규모를 키워봐야 알기는 하겠지만 심장이 빨리 뛰고 땀이 날 정도의 운동은 스트레스로 인한 텔로미어의 길이변화 즉, 노화를 늦출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