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음란물 노출 시기 이를수록 성 중독↑

 

음란물 노출빈도와 노출시간에 따라 성 중독 발생률이 남성은 각각 2배와 4.2배, 여성은 각각 5.3배와 3.2배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음란물을 많이 접할수록 성 중독에 빠지기 쉬운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성 전문 포털 속삭닷컴은 인제대학교 보건대학원 배정원 박사가 20-65세 성인 남녀 7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20일 이 같이 전했다.

성중독이란 알콜중독, 게임중독, 도박중독 등과 같이 성 충동을 쉽게 조절하지 못하고 그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직장에서 ‘야동’ 수백 편을 다운 받아보거나, 심각한 관음증을 앓는 식이다. 이런 행동이 적당한 호기심을 넘어, 범법행위를 하거나 중요한 인간관계 등을 망칠 때 성 중독으로 진단할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남녀 모두 인터넷 음란물을 이른 나이에 접할수록 자위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은 음란물 노출 시기에 큰 영향을 받았다. 여성은 이른 나이에 음란물을 접할수록 파트너 외 성교 횟수가 많았고, 성 중독이 되는 빈도도 높게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 중 남녀별 성 중독 비율은 각각 116명(28.6%), 78명(19.9%)으로 남성 중독자 비율이 여성보다 약 1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상관없이 성중독인 경우 자위행위 횟수, 파트너 외 성교 횟수가 일반인에 비해 많았으며. 음란물에 노출된 후에는 파트너와 성교 횟수가 감소하는 반면, 타인과의 성교는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정원 박사는 “인터넷 음란물에 많이 노출될수록 혼외 성관계, 성매매 등 부적절한 성행동이 많아진다는 것은 선행연구에서도 꾸준히 지적돼 온 문제”라면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교육 뿐 아니라 전 연령대의 성인에게도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인숙 기자 kis930231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