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극치감은 뇌에서… 여자는 어디서?

 

오르가슴을 느끼는 남녀별 원리가 밝혀졌다. 남성의 오르가슴은 뇌의 영향을 받고, 여성의 오르가슴은 체위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 전문 포털 ‘속삭닷컴’은 미국 인디애나 대학과 메이요 클리닉 공동연구팀이 신경해부학과 성생활에 대한 다양한 선행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2일 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남성은 뇌가 음경으로 흥분 신호를 보내 오르가슴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우울증을 앓거나 척수가 손상되면 발기나 사정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반면 여성의 오르가슴은 감정이나 음경의 크기와 전혀 상관없이 클리토리스의 자극으로 판가름 났다. 클리토리스가 발기돼 질 벽 가까이로 이동할수록 오르가슴을 느낄 가능성이 높았다. 실제로 클리토리스는 신체 부위 중 유일하게 쾌락만을 위해 존재한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를 주도한 메이요 클리닉의 제이슨 시겔 박사는 “클리토리스를 자극하는 음경의 가장 이상적인 삽입 각도는 30~45도”라면서 “이를 위해서는 여성상위나 정상위를 통해 질 앞 쪽을 자극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해당 내용은 임상해부학 저널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인숙 기자 kis930231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