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종 대표 ‘세계환자대회’서 한국 사례 발표

 

국제 환자단체 연대체인 IAPO(International Alliance of Patients’ Organizations: 국제환자단체연합)가 주최한 ‘제7회 세계환자대회(7th Global Patient Congress)’가 지난 9일부터 11일(이하 현지시간)까지 영국에서 열렸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는 대회 첫째 날인 9일 ‘더 큰 영향을 위한 효과적이고 혁신적인 네트워크 및 캠페인’을 주제로 ‘한국 환자의 목소리: 환자샤우팅카페로부터 환자안전법 제정까지’ 제목의 발표를 했다.

안기종 대표는 2012년 6월 27일부터 시작된 한국에서의 환자샤우팅카페 운동과 2010년 5월 29일 항암제 ‘빈크리스틴’ 투약오류 의료사고로 사망한 아홉 살 백혈병 어린이 정종현 군 엄마 김영희 씨의 샤우팅으로 시작된 한국에서의 환자안전법 제정운동 과정을 상세히 소개했다. 홍보대사인 방송인 최현정 씨는 발표 중 상영된 특별 제작 영상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안기종 대표는 발표와 영상을 통해 “의료공급자 중심의 보건의료 정책, 제도, 법률을 환자 중심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의료현장에서의 생생한 환자의 이야기, 환자의 목소리, 환자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올해 7월 29일부터 우리나라에서 시행 예정인 ‘환자안전법’ 특징에 대해 전체 18개 조항 중에서 5개 조항에 환자와 환자가족이 병원에서 환자안전사고 예방주체로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환자안전법’에서의 ‘환자참여의 중요성’를 강조했다.

아울러 환자참여형 환자안전사고 예방활동의 일환으로 환자단체연합회가 의료기관평가인증원, 보건복지부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투약, 주사, 검사 전에 환자가 먼저 자신의 생년월일과 이름을 말하는 투약오류 예방 캠페인, 일명, ‘환자 먼저 생년월일·이름 말하기 캠페인’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안기종 대표는 “환자샤우팅카페에 대해 좋은 평가가 잇따라 캐나다, 콜롬비아, 태국, 우간다 등의 환자단체 대표들은 관련 자료를 요청하기도 했다”면서 “환자샤우팅카페 운동을 통해 환자가 목소리를 내고 참여를 통해 보건의료제도를 개혁하는 중요한 세력으로 부각한 점을 확인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IAPO는 ‘전 세계 환자들이 보건의료의 중심’이라는 비전을 갖고, 1999년 설립된 국제 환자단체 연대체로서, 현재 67개국 250개 환자단체가 참여하고 있고, 환자단체연합회는 2014년 정식 회원으로 가입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